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데니안 반파사고…탑기코5 촬영 중 “큰 부상은 없어, 1억원대 슈퍼카 파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데니안이 XTM ‘탑기어 코리아 시즌5(탑기코5)’ 촬영 도중 슈퍼카가 반파되는 아찔한 사고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26일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지난달 15일 탑기코 제작진은 전북 무주군에 위치한 적상산에서 촬영을 진행하던 중 차량 반파 사고를 겪었다.

반파사고로 파손된 차량은 로터스 에보라인 것으로 알려졌다. 에보라는 영국의 경량 스포츠카 전문 제조사인 로터스사의 슈퍼카로 국내에서 1억원 중반대에 판매되고 있다.


에보라는 지난 17일 방송된 탑기코5 2화의 ‘에보라 vs 롱보도’ 편에 출연했고, 이날 방송에서는 적정산에서 롱보드와 데니안이 운전하는 에보라와의 다운힐 배틀이 그려졌다.

그러나 결과가 공개되지 않아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대해 데니안은 “갑자기 비가 쏟아져 배틀을 중단하게 됐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사고로 인해 배틀이 중단됐고 대체 차량이 없던 제작진이 방송을 끝맺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탑기코 제작진은 “차량이 파손되는 사고가 발생한 것이 맞고 데니안이 운전한 게 맞다. 큰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