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엘 열애’ 김도연, 악플러 고소…트위터엔 여전히 욕설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김도연-엘
김도연 트위터 캡처
26일 아이돌 그룹 인피니트의 멤버 엘과의 열애설이 사실로 밝혀진 방송인 김도연이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도연은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더이상 피해만 보고 있을 수 없어 뒤늦은 글을 올린다. 열애설이 터졌을 때 그쪽 회사 측(엘 소속사)에서 조용히 있어 달라고 부탁해서 잠자코 있었는데 모든 악플러에 대해 고소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적었다. 이후 인피니트의 소속사가 김도연과 엘과의 열애 사실을 인정하자 “수사관님들 협조 잘해주시겠다고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저는 열애설을 입증하려고 트윗을 올린게 아니고 강경대응하겠다고 올린 것”이라고도 적었다.


김도연은 “누구에게는 잠잠해진 일이겠지만 나에겐 두달 동안 매일 지옥같았다. 이런 글보고도 이해가 안되시나”라면서 한 네티즌의 블로그를 캡처한 사진을 올렸다. ‘파워**흑형’이라는 아이디를 쓰는 이 네티즌은 저속한 표현과 욕설을 써가며 김도연과 엘을 비난했다.

하지만 김도연의 입장 표명에도 불구하고 김도연의 트위터에는 그를 비난하는 악성 댓글이 줄지 않고 있다. 일부 인피니트의 극성팬으로 추정되는 이 네티즌들은 김도연을 향해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모욕적인 글을 올리고 있어 논란은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