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굿 닥터’ 왕지원, 알고보니 1급 공무원 딸·국제그룹 외손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왕지원
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KBS 2TV 드라마 ‘굿 닥터’에서 김선주 역을 맡았던 배우 왕지원이 숨겨진 ‘엄친딸’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26일 스포츠한국에 따르면 왕지원은 왕정홍 감사원 기획관리실장의 딸이다. 왕 실장은 행정고시를 패스한 후 재정경제감사국장과 감사교육원장을 지낸 1급 공무원이다.


왕지원의 측근은 매체에 “왕지원은 묵묵히 공무에 임하시는 아버지에게 누가 되지 않기 위해 집안에 대한 이야기를 일체 하지 않고 있지만 그의 측근들은 대부분 알고 있는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왕지원은 고(故) 양정모 국제그룹 전 회장의 외손녀다. ‘프로스펙스’ 운동화를 생산하던 국제그룹은 재계 서열 7위까지 올랐지만 5공화국 시절인 지난 1985년 공중분해됐다. 왕지원은 양 회장의 딸과 사위인 왕 실장 사이에서 낳은 딸이다.

왕지원 본인도 한국예술종합학교에서 무용을 전공하고 국립발레단 단원으로 활동했던 재원이다. CF모델로 데뷔한 왕지원은 얼마 전 종영된 KBS 2TV ‘굿 닥터’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다. 최근에는 내년 1월 방송되는 케이블채널 tvN 드라마 ‘로맨스가 필요해 시즌3’의 주인공으로 발탁돼 화제를 모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