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비, 할리우드 영화 ‘더 프린스’로 연기 복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수 겸 배우 비(31)가 할리우드 영화 ‘더 프린스(The Prince)’로 연기 복귀 신고식을 치른다고 소속사 큐브DC가 26일 밝혔다.

▲ 비 헐리웃 영화 ‘더 프린스’로 컴백
큐브DC 제공


’더 프린스’는 브라이언 A. 밀러 감독이 메가폰을 잡은 액션 스릴러 영화. 비는 이 작품에서 냉철하고 용감무쌍한 마크 역을 맡아 그의 동료 오마르로 분하는 할리우드 스타 브루스 윌리스와 호흡을 맞춘다.

앞서 지난 22일 홍콩서 열린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를 통해 공식적인 가수 복귀를 한 그는 ‘더 프린스’를 통해 연기 분야에서도 화려한 새 출발을 알리게 됐다.

비는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아울러 많은 러브콜을 받았음에도 이 작품을 복귀작으로 택했다. 앞서 2009년 워쇼스키 남매 감독이 제작한 영화 ‘닌자 어쌔신’에서 주연을 맡으며 할리우드에 진출했다.

그는 다음 달 영화 촬영을 위해 미국으로 출국한다. 내년 1월 6일에는 새 음반 발표를 앞두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