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제의 포토]‘반지의 제왕’ 프로도의 검 ‘2억원’ 경매에 나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판타지 영화의 전성시대를 마련한 영화 ‘반지의 제왕’ 소품들이 일제히 경매에 나와 화제다.

27일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배우 일라이저 우드(32)가 맡았던 호빗 ‘프로도 배긴스’의 검이 20만 달러(한화 약 2억 1200만원)라는 거금에 경매에 부쳐졌다. 프로도 배긴스의 검은 실제 검과 같은 정밀한 묘사로 수집가들의 구미를 당기고 있다.

또 ‘나즈굴’로 불렸던 반지 악령의 의상은 10만 달러(1억 600만원), 드워프 ‘김리’의 도끼는 7만달러(7400만원)에 올라왔다. 간달프의 지팡이도 7만달러 수준이었다.


호빗 ‘샘와이즈 감지’의 발은 3만 달러(3100만원), 그의 귀는 8000달러(850만원)에 올라와 수집가들의 눈길을 끌었다. 샘와이즈 감지의 발은 신발처럼 신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이들 소품은 베버리 힐즈의 줄리앙 경매에 나온 반지의 제왕 ‘중간계 소품’ 가운데 일부다. 영화에 등장하는 수백종의 소품들은 실제 반지의 제왕 마니아들이 직접 참가해 실물로 제작한 것으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한편 다음달 국내에서도 반지의 제왕 시리즈물인 ‘호빗:스마우그의 폐허’가 개봉할 예정이어서 국내 네티즌들의 관심도 집중될 전망이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