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윤정 고발한 사람, 알고보니 장윤정 전 팬클럽회장 “너무 예쁘고 사랑해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윤정 전 팬클럽 회장 송모씨 블로그 캡처


가수 장윤정의 전 팬클럽 회장 송모(50) 씨가 장윤정을 고소한 것과 관련 26일 장윤정의 어머니 육모(57) 씨가 참고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두했다.

송씨는 지난달 22일 “장윤정이 어머니를 감금하고 폭행했다”고 주장하며 경기도 용인 동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한 바 있다.


경찰은 지난달 29일 송씨를 조사한데 이어 26일 오후 육씨를 참고인으로 불렀다.

27일 한 매체에 따르면 전날 동부경찰서에 모습을 드러낸 송씨는 장윤정을 고발하게 된 이유에 대해 “너무 예쁘고 사랑해서였다. 10년 동안 팬으로써 장윤정을 아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송씨는 “어머니가 수없이 편지를 쓰고 연락을 취했지만 아무런 반응이 없었다. 팬클럽 회장으로서 책임감을 느끼고 법적으로라도 잘못된 가족사를 바로 잡기 위해 고발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만약 고발장의 내용이 거짓일 경우 어떻게 책임을 질거냐는 질문에 송씨는 “내 말이 거짓말이라면 광화문 한복판에서 속옷 차림으로 석고대죄 할 것이며 어떠한 법적인 책임도 달게 받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장윤정 소속사 측은 송씨가 고발한 내용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