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솔비 “어떻게 365일 예뻐요” 불편한 심경 표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솔비 미투데이 캡처
가수 솔비가 갑자기 살이 쪄서 후덕한 인상이 됐다는 일부 언론과 네티즌 반응에 불편한 심경을 드러냈다. 솔비는 26일 자신의 트위터에 “어떻게 365일 맨날 예뻐요. 연예인도 사람인데. 이런 날도 있고 저런 날도 있죠”라고 적었다.


이날 솔비는 배우 김영호의 2집 앨범 ‘남자라서’ 쇼케이스 현장에 참석, 다소 살이 찐 듯한 사진으로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됐었다.

이후 솔비는 자신의 미투데이에 “둘 다 오늘 찍은 사진인데…. 같은 사람 맞나요? 평소에 웬만하면 살이 쪘다고 인정하겠는데… 이번에는 좀…. 하도 답답해서… 이렇게 올려요. 이해하시죠? 저도 여자라서. 이런 사진은 좀 상처받네요. 이 또한 또 금방 지나가겠죠”라고 해명글과 함께 같은 날 찍은 셀카를 공개했다.

셀카 속 솔비는 행사장에서 찍힌 모습과는 전혀 다른 V라인을 과시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