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프로포폴 수사설 톱스타 A씨 측 ‘입’ 열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 검찰 조사설 A씨 해명

검찰이 프로포폴 투약과 관련해 톱스타에 대한 수사 사실이 없다고 해명했음에도 불구하고 네티즌들의 의심이 가라앉질 않고 있다. 이에 프로포폴 조사설에 휘말린 톱스타 A씨 측에서 직접 해명하고 나섰다.

27일 일간스포츠는 A씨 측 관계자와의 인터뷰에서 “한 마디로 황당하다. 검찰로부터 조사를 받은 적도 없는데 왜 이런 일에 휘말려야 하는지 모르겠다”면서 “빨리 검찰이 사실을 확인해 줬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어 이 관계자의 말을 빌려 “이런 얘기가 나올 때마다 언급되는 것이 A에게 별로 좋은 일이 아닌 것 같다”고 전했다.

앞서 이날 한 매체는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가 마약류로 지정된 수면마취제 프로포폴을 상습적으로 투약한 혐의로 톱스타 A에 대해 강도 높은 조사를 벌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검찰 관계자는 “유명 연예인이 중앙지검에서 조사받았다는 취지로 보도가 나갔는데 전혀 사실과 다르다”면서 “전혀 조사받은 사실이 없고 추가로 조사할 계획도 없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