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SBS ‘수상한 가정부’ 후속작 한혜진 주연 ‘따뜻한 말 한마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BS 월화극 ‘수상한 가정부’가 지난 26일 시청률 10.3%로 막을 내렸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 코리아는 27일 전날 전파를 탄 이 드라마의 마지막회 시청률이 전국 기준 10.3%, 수도권 기준 11.7%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날 방송은 주인공 박복녀(최지우 분)가 가족들과 마지막 식사를 하고 떠났지만, 이내 다시 돌아와 함께하는 장면을 연출하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방영 초반의 높았던 관심도에 비하면 시청률은 저조했다. 최지우는 “배우로서 파격적인 변신은 새로운 모험이고 위험한 도전이었지만, 매 순간 최선을 다했기에 후회는 없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후속작으로는 한혜진·지진희 주연의 ‘따뜻한 말 한마디’가 다음 달 2일부터 방송된다.

2013-11-28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