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성행위 댄스 남녀 친일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트러블메이커 MAMA 공연
Mnet 캡처
프로젝트 혼선 그룹 트러블메이커로 활동하고 있는 포미닛의 멤버 현아와 비스트의 멤버 장현승이 일본 제국주의 시절 이른바 ‘욱일승천기’로 불리는 전범기가 인쇄된 커플 티셔츠을 입고 사진을 찍어 논란이 되고 있다.
▲ 현아-장현승 ‘욱일승천기’ 논란
SBS MTV ‘THE SHOW’ 트위터 캡처


지난 26일 SBS MTV ‘THE SHOW’ 트위터에는 “오늘 ‘더쇼’에서 화끈한 무대를 보여준 트러블메이커의 사진으로 눈 정화”라는 글과 함께 현아·현승의 사진이 공개됐다.


공개된 사진 속 현아·현승은 얼굴을 맞댄 다정한 포즈로 카메라를 향해 미소 짓고 있다. 하지만 이들이 입은 커플 후드티셔츠에는 전범기 문양이 새겨져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이 사진은 장현승이 소속된 그룹 비스트의 공식 해외팬 트위터 등에 게재되며 해외팬들에게도 확산되고 있다.

앞서 트러블메이커는 지난 22일 오후 홍콩 아시아 월드엑스포 아레나에서 열린 ‘2013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net Asian Music Awards)’에서 성행위를 연상케 하는 퍼포먼스와 키스신을 선보여 선정성 논란을 일으켰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