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故 최진실 매니저 빈소에 JYJ 박유천 찾아 유족 위로…어떤 인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유천


故 최진실 매니저 박모 씨의 장례식장에 그룹 JYJ의 박유천이 찾아 유족과 함께 애통해했다.

28일 JYJ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박유천이 28일 오전 3시쯤 빈소를 찾아 유족을 위로했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은 “박씨는 지난 5월까지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소속 매니저였다”면서 “지난해 일신상의 이유로 퇴사했다. 안타까운 죽음인 만큼 누구보다 심적 고통이 심할 유가족들을 위해 과열 취재는 자제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故 최진실 매니저 박씨는 지난 27일 오후 2시쯤 서울 강남에 있는 한 호텔방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고인은 오래 전부터 우울증 약을 복용해왔으며, 지난해 매니저 일을 그만둔 뒤 특별한 일은 하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