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집으로 가는 길’ 촬영 비화…전도연 “실제 마약·살인범들과 촬영해 무서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2004년 화제를 모았던 ‘장미정 사건’을 영화로 그려낸 실화 ‘집으로 가는 길(감독 방은진)’의 전도연이 실제 교도소에서 촬영한 에피소드를 전했다.

’집으로 가는 길’은 사건의 사실성을 극대화하기 위해 우리나라 뿐 아니라 프랑스, 도미니카 공화국 등 3개국에 걸친 로케이션을 감행했다.

특히 실제 사건이 벌어졌던 프랑스 오를리 공항과 프랑스 대사관, 도미니카 나야요 여자 교도소 등에서 촬영을 시도했다.

방은진 감독이 영화에 꼭 필요한 장소라고 강조한 프랑스 오를리 공항은 촬영 섭외를 위한 서류 작업만 6개월이 걸리는 등 2년 간의 철저한 프리 프로덕션을 통해 촬영 허가를 받게 된 것으로 영화 속 정연(전도연)의 힘겨운 여정이 시작되는 장면을 실감나게 담았다.


또 영화 속 마르티니크와 가장 유사한 환경을 가진 도미니카 공화국에서는 실제 교도소에서 수감자들과 함께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도연은 “실제 마약범이나 살인으로 재소된 수감자들이 대부분이라 처음에는 함께 촬영하는 것이 무서웠다”고 전했다.

그러나 엑스트라로 참여했던 수감자들과 끊임없으 소통하며 몸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영화 ‘집으로 가는 길’은 프랑스 오를리 공항에서 마약범으로 오인되어 대한민국에서 비행기로 22시간 거리, 마르티니크섬 감옥에 수감된 평범한 주부와 아내를 구하기 위해 애타게 세상에 호소하는 남편의 실화를 그린 작품이다.

영화는 다음달 12일 개봉할 예정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