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지상파 예능프로그램 절반 이상이 외국어 제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통심의위 ‘지상파TV 프로그램 제목 사용 실태조사’

올해 시작한 지상파TV 예능 프로그램 13편 가운데 절반 이상이 외국어 제목을 사용하는 등 지상파TV 프로그램 제목에 불필요한 외래어나 외국어를 사용하는 사례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방송통신심의위원회 방송언어특별위원회가 발표한 ‘지상파TV 프로그램의 제목 사용 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많게는 전체 프로그램의 3분의 1가량이 외래어나 외국어 제목을 사용했다.

조사 대상은 지난달 21~27일 방송한 KBS, MBC, SBS, EBS 등 정규 TV 프로그램 357편으로, KBS-2 37.5%, MBC 37.5%, SBS 31.3%, EBS 17.1%, KBS-1 16.3% 순으로 제목에 외래어·외국어를 사용하는 비율이 높았다.

장르별로는 뉴스(39.4%), 예능(33.9%), 시사·교양(28.0%), 어린이(16.9%), 드라마(16.7%)의 순으로 외래어·외국어 제목이 많았다.

KBS-2와 MBC는 공영방송임에도 5개 채널 중 외래어·외국어 제목을 가장 많이 사용해 언어 순화를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또 올해 방송을 시작한 예능 프로그램 13편 중 8편이 외국어 제목을 사용했다. 이 중에서도 KBS-2의 ‘슈퍼독’, ‘글로벌 리퀘스트 쇼 어송포유’, ‘애니월드’ 등은 외국어 사용이 지나쳐 올바른 우리말 사용을 위한 노력이 아쉬웠다.

EBS는 다른 채널에 비해 외래어·외국어 제목 비중은 적었지만 ‘미 앤 마이 로봇’, ‘부릉! 부릉! 부루미즈’, ‘캐니멀’ 등 어린이 프로그램에서 국적 불명의 외래어·외국어가 사용돼 개선이 필요하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방통심의위는 “프로그램 제목에 사용하는 불필요한 외래어·외국어 문제를 여러 차례 지적했으나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프로그램 제목은 시청자에게 지속적으로 노출돼 영향력이 큰 만큼 제작진이 더욱 각별한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