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망’ 최진실 前매니저, JYJ 박유천에게 마지막 전화 시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박유천
26일 스스로 목숨을 끊은 고(故) 최진실의 마지막 매니저 박모(33)씨가 사망 직전 그룹 JYJ의 멤버 박유천에게 마지막 통화를 시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마이데일리에 따르면 박씨의 지인은 “유족으로부터 경찰 조사에서 박씨의 통화기록을 보니 마지막에 박유천에게 전화를 건 것으로 나왔다는 말을 들었다”면서 “다만 죽은 박씨가 통화를 시도했지만 박유천과 통화 연결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박씨는 지난 2010년부터 2012년 가을까지 JYJ 소속사인 씨제스 엔터테인먼트에서 실장으로 일해왔다. 박씨는 JYJ의 국내외 활동과 박유천의 연기활동을 도운 것으로 알려졌다. 박씨는 지난 가을 회사를 나온 뒤 1년쯤 쉬다가 최근 다시 일을 할 계획이었으나 여의치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박씨는 지난 26일 오후 강남 역삼동의 한 모텔에서 수면제와 신경안정제를 다량 복용한후 숨진 채로 발견돼, 경찰은 약물 과다복용 자살로 추정했다. 그러나 술을 먹은 상태에서 여러군데 통화하고 잠이 안와 수면제 등을 먹다 사망한 것으로 “사고사일 수도 있다”는 주장도 있다.

한편 박씨의 고향 빈소에는 박유천 등 연예관계자등이 조문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발인은 29일 오전이며 박씨의 부모님이 장지를 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