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영화처럼 가버린 폴 워커, 생전 마지막 모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폴 워커와 포르쉐
사고직전의 폴 워커와 포르쉐 자동차.
사진=스플래시뉴스닷컴
영화 ‘분노의 질주’에서 브라이언 오코너 역을 맡아 한국에도 팬이 많은 미국 배우 폴 워커(40)가 30일(현지시간) 교통사고로 숨졌다.폴 워커는 사고가 나기 1시간 30분전 탑승했던 빨간 포르쉐 승용차와 함께 찍은 한장의 사진이 공개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폴 워커가 탑승한 이 포르쉐 승용차는 화염에 휩싸여 뼈대만 남은 채 타버렸다.

▲ ‘분노의 질주’ 폴 워커 사망
참혹한 사고현장
사진=스플래시뉴스닷컴
CNN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워커는 이날 오후 3시 30분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타클래리타에서 친구가 모는 포르셰 승용차를 타고 가다 차가 전복되면서 화재가 일어나 변을 당했다.

로스앤젤레스 카운티 경찰은 포르셰 승용차가 알 수 없는 이유로 통제 불능 상태에 빠지면서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있다.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포르셰 승용차는 화염에 휩싸여 있었고 소방차가 출동해 진화에 나섰지만 뼈대만 남을 만큼 모두 타 버렸다. 경찰은 승용차 내부에서 워커와 워커 친구의 시신을 수습했다. 사고 장소는 할리우드에서 50㎞가량 떨어진 곳이다.

워커는 샌타클래리타의 공원에서 열린 태풍 하이옌 피해 필리핀인 돕기 자선 행사에 참석하려고 친구와 함께 가던 길이었다.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