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K팝스타 장한나, 심사위원들 시선 단번에 사로잡아…“이하이보다 낫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팝스타3 도전자 장한나가 심사위원들을 한번에 사로잡았다.

장한나는 지난 1일 방송된 SBS ‘서바이벌 오디션 K팝스타 시즌3’(K팝스타3)에서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발레리(Valerie)’를 불렀다.

특히 17살인 장한나는 어린 나이에도 여유 있는 무대 매너와 뛰어난 가창력을 선보이며 시청자들은 물론 심사위원 전원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많은 네티즌은 17세 장한나의 노래 실력과 끼에 놀라워했다. 네티즌들은 “장한나, 17살밖에 안 먹었는데 팝송을 저렇게 소화하다니”, “장한나, 17살 맞아? 대단”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날 장한나는 심사위원 만장일치로 합격을 거머쥐었다. 장한나의 무대를 본 심사위원 양현석은 “이하이보다 무대 매너가 더 낫다”고 평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