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새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 강동원·송혜교 부부로 호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톱스타 강동원(왼쪽)과 송혜교(오른쪽)가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에서 부부로 호흡을 맞춘다. ‘두근두근 내 인생’은 조로증 소년과 자신들보다 빨리 늙어 가는 아들을 지켜보는 젊은 부부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김애란의 동명 원작 소설을 바탕으로 했다. 강동원은 33세에 16세 아들을 둔 아빠 대수 역을, 송혜교는 17세에 예상치 못하게 엄마가 됐지만 당찬 성격으로 아들을 보살피는 미라 역을 맡았다. ‘스캔들 조선남녀상열지사’(2003) ‘여배우들’(2009) ‘뒷담화:감독이 미쳤어요’(2013) 등을 연출한 중견 이재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영화는 내년 초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2013-12-03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