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할리우드 배우 다이안 레인-조슈 브롤린 부부 9년만에 이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언페이스풀’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던 다이안 레인과 배우 조슈 브롤린이 결혼 9년 만에 이혼했다고 AP통신 등 현지 언론이 3일 보도했다.


두 사람은 2001년 영화 ‘뷰티풀 마인드’ 개봉을 계기로 만나 지난 2004년 결혼했지만 지난 2월부터 사실상 별거 상태에서 이혼소송을 진행했다.

레인은 지난해 개봉한 블록버스터 영화 ‘맨 오브 스틸’에서 주인공인 헨리 카빌의 어머니로 출연해 국내 팬들에게도 익숙한 중견 배우다. 또 내년 개봉 예정인 ‘에브리 시크릿 씽’에 출연하는 등 할리우드에서 활발하게 활동을 하고 있다.

브롤린은 유명 배우 제임스 브롤린의 아들로 지난 2008년 아카데미 상을 휩쓴 영화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로 시선을 끈 연기파 배우다. 최근에는 박찬욱 감독의 ‘올드보이’를 리메이크한 미국판 ‘올드보이’(2013)의 주연으로 출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