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표절 논란’ 꾸리스마스 작곡가 김유민 해명 “순수 창작물, 바보가 아닌 이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표절논란에 휩싸인 크레용팝의 ‘꾸리스마스’를 작곡한 작곡가 김유민이 표절논란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크레용팝의 ‘꾸리스마스’가 일본 애니메이션 ‘루팡 3세’ 주제곡 오프닝 부분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잇따르자 김유민은 3일 페이스북에 “꾸리스마스는 레퍼런스도 없이 만든 순수 창작물”이라고 강조했다.

김유민은 “만약 제가 ‘루팡 3세’의 인트로 부분을 카피할 의도였다면 바보가 아닌 이상 절대 비슷하게 들리지 않도록 만들었을 것”이라면서 “오히려 ‘꾸리스마스’의 인트로는 ‘루팡 3세’라는 곡을 제가 전혀 알지 못했기에 나온 장르의 유사성 때문에 생긴 결과물”이라고 설명했다.

김유민은 “두 곡의 인트로가 비슷하게 들리는 이유는 16비트로 쪼개지는 브라스 패턴과 엇박자로 들어가는 리듬이 둘 다 비밥장르에 기반을 두었기 때문”이라면서 “비밥의 경우, 곡의 시작 부분에 긴장감을 주는 연출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꾸리스마스의 인트로와 루팡 3세의 인트로가 이와 같은 경우에 속한다고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김유민은 또 “그러나 두 곡의 시작 부분은 16비트 1박 이후의 음정과 박자가 다르고 길게 끌어주는 부분도 같은 음계처럼 들리나 실제로 꾸리스마스는 1도 음정, 루팡3세는 5도 음정이며 시작하는 리듬과 끌어주는 길이마저도 다르다”고 해명했다.

그는 거듭 “꾸리스마스가 순수 창작물임에도 불구하고 이미 오래 전에 비슷하게 만들어진 인트로가 있었다는 점에 대해서는 창작자로서 매우 아쉬운 부분”이라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좀 더 신중을 가하는 작곡가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