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재포 “탤런트 시절 왕따…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전향 뒤에도 기자들 텃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개그맨 출신 이재포가 탤런트로 활동하던 당시 겪었던 설움에 대해 털어놨다.

이재포는 3일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해 “탤런트 세계에서 왕따를 당했다”고 밝혔다.

이재포는 “당시 개그맨에서 탤런트 세계로 왔더니 배우들이 시기와 질투를 많이 했다”고 전했다.

이재포는 현재 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활동 중이라고 밝혀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재포는 개그맨에서 탤런트로, 탤런트에서 다시 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활동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이날 이재포는 “2006년 기자로 입문해 8년차 정치부 기자로 일하고 있다”며 “현재 정치부 부국장으로 재직 중이다”고 말했다.

이재포는 이어 “당시 신아일보에 홍보이사로 들어가게 됐다가 기자에 관심이 생겼다”고 기자 입문 계기를 전했다.

이재포는 “기자 세계에서도 엄청난 텃세를 겪었다”면서 “이 때문에 기자로 자리잡을 때까지 4년간 방송 출연을 고사했다”고 밝혔다.

이제포 정치부 기자 전향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재포가 현재 몸담고 있는 신아일보에 대해 폭발적인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