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재포 “신아일보 정치부기자 활동 전 비데사업…성적기구 오해받아 망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전향해 시청자들을 깜짝 놀라게 한 개그맨 출신 이재포가 과거 비데 사업 실패 경험을 털어놓았다.

이재포는 3일 KBS2 ‘여유만만’에서 자신이 “비데사업의 선구자”라고 밝혔다.

이재포는 “10여년 전 비데사업에 도전한 적 있다”면서 “하지만 사람들이 성적기구라 오해해 결국 단 한 대도 팔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재포는 이어 “이후 죽염사업으로 돈을 많이 벌었지만 당시 모 지상파 채널 프로그램에서 ‘죽염의 문제점’이 방송되면서 사업이 망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재포는 현재 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활동 중이라고 밝혔다.

이재포는 개그맨에서 탤런트로, 탤런트에서 다시 신아일보 정치부 기자로 활동하게 된 사연을 전했다.

이날 이재포는 “2006년 기자로 입문해 8년차 정치부 기자로 일하고 있다”며 “현재 정치부 부국장으로 재직 중이다”고 말했다.

이재포는 이어 “당시 신아일보에 홍보이사로 들어가게 됐다가 기자에 관심이 생겼다”고 기자 입문 계기를 전했다.

이재포 정치부 기자 전향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재포가 현재 몸담고 있는 신아일보에 대해 폭발적인 관심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