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나체 여성 목에 두른 게 ‘행위 예술’이라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턱시도를 차려입은 흑인 남성이 벌거벗은 백인 여성을 스카프처럼 두른 사진을 잇달아 전세계 네티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미국 뉴욕에 거주하는 자칭 ‘행위 예술가’ 네이트 힐(36)은 약 4개월 전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트로피 스카프(Trophy Scarves)’라는 주제의 연작 사진을 올리고 있다.

뿔테 안경을 낀 힐은 늘 같은 복장으로 여성을 목에 두르고 포즈를 취한다. 여성들은 대부분 속옷만 입고 있거나 반나체의 모습을 하고 있다.

힐은 “나는 지위와 권력을 보여주기 위해 백인 여성을 스카프로 두른다”라고 표현했다. 트로피 스카프는 ‘트로피 와이프’에서 따온 것으로 보인다. 트로피 와이프는 성공한 남자들이 나이 든 조강지처를 버리고 맞아들이는 젊고 예쁜 새 아내를 전리품에 빗댄 신조어로 1989년 포춘지가 만들어냈다.

힐은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높은 사회적 신분의 상징으로 흑인 남성이 젊은 백인 여성과 사귀는 것을 인종적인 차원에서 바라보는 대중의 시각이 있다”며 “이 문제를 부각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그는 기혼자로 아내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