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파니 “문근영과 동갑…하지만 내가 더 낫다” 자신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파니가 문근영과 동갑이라고 밝히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5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겨울철 피부관리 비법이 공개됐다.

이날 동갑내기 연예인의 동안과 노안의 대표적인 예를 살펴보던 중 이파니는 “내가 문근영과 동갑이다”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파니는 “19살 때부터 그렇게 비교를 당했다”면서 노안의 고충을 털어놨다. 하지만 ‘문근영과 본인 중 누가 더 낫나’는 질문에 “제가 더 낫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파니는 “문근영은 귀엽지만 나는 섹시함까지 갖추지 않았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파니와 문근영은 모두 1987년생으로 올해 26세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