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홍록기 “홍석천 커밍아웃 때 손 내밀지 못해 미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홍록기가 절친한 사이인 홍석천에 미안한 감정을 드러냈다.

홍록기는 5일 방송된 SBS ‘좋은아침’에 출연해 홍석천의 커밍아웃 당시를 언급하며 “왜 그때는 ‘손을 먼저 내밀어 주지 못했을까’ 하는 미안함도 있었다”고 고백했다.


홍록기는 또한 “그렇지만 힘든 시간을 잘 견뎌와서 대견하고 뿌듯하다”고 말했다. 이에 홍석천은 “정말 힘들었을 때 형이 ‘그건 아무것도 아냐’라며 용기를 줬다”며 홍록기를 다독였다.

앞서 홍석천은 “홍록기 형이 결혼한다고 했을 때 깜짝 놀랐다”면서 “모두 결혼식날 신랑을 보러 가야되는데 신부 김아린이 궁금해서 신부 대기실만 갔다”며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