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파니 “문근영과 동갑이지만 내가 더 나아”…네티즌 “나이 다른데?” 갸우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파니가 문근영과 동갑이라고 밝히면서도 외모에 대한 자신감을 보여 화제다.

5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겨울철 피부관리 비법이 공개됐다.

이날 동갑내기 연예인의 동안과 노안의 대표적인 예를 살펴보던 중 이파니는 “내가 문근영과 동갑이다”라고 말했다.

이파니는 “19살 때부터 비교를 당했다”면서 노안의 고충을 털어놨다. 하지만 ‘문근영과 본인 중 누가 더 낫나’는 질문에 “내가 더 낫다”고 당당하게 말했다.

이파니는 “문근영은 귀엽지만 나는 섹시함까지 갖추지 않았냐”며 너스레를 떨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이파니의 동갑 발언에 갸우뚱한 반응이다. 포털사이트 프로필상 이파니는 1986년 1월 22일생으로 만 나이로 올해 27세, 문근영은 1987년 5월 6일생으로 26세다.

네티즌들은 “이파니, 문근영과 동갑 아닌 것 같은데”, “이파니, 나이 착각하신 듯?” “이파니, 프로필 나이가 실제 나이보다 많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