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이파니 “내가 문근영보다 섹시해” 이유있는 도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이파니 화제

배우 이파니의 몸매가 화제가 되고 있다.

5일 오전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 출연한 이파니는 “문근영과 동갑”이라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이어 이파니는 “19살 때부터 비교를 당했다”며 억울한 표정을 지으면서도 “문근영과 본인 중 누가 더 낫냐”는 질문에는 “내가 더 낫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파니는 “문근영 씨는 귀엽지만, 나는 섹시함까지 갖추지 않았냐”며 이유를 설명했다.

이파니는 출산 후 몸무게를 30kg이나 감량한 것으로 알려져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파니는 “현재 두 아이의 엄마다. 첫째 아이 때는 살이 금방 빠졌는데 둘째를 낳고 난 후에는 살이 빠지지 않았다”며 “78kg까지 체중이 늘었다”고 밝혔다.

이파니는 아울러 “출산 후 영화를 찍어야 해서 두 달 만에 30kg을 감량했다”며 “평소 오일을 이용한 셀프 마사지를 즐긴다. 출산 후 탄력이 떨어진 가슴과 엉덩이를 항상 신경 써서 관리한다”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