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부활’ 정동하 내년 1월 결혼?…신부 어디서 만났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그룹 ‘부활’의 멤버 정동하(33)가 8년간 교제한 연인과 1월에 결혼한다.

정동하는 5일 자신의 팬카페와 인터넷 커뮤니티 디시인사이드 정동하 갤러리를 통해 결혼 소식을 알렸다.

정동하의 소속사 부활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정동하의 예비신부는 연예인이 아닌 일반인이며, 두 사람은 8년간 교제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동하는 이 글에서 “저는 8년이라는 오랜 시간을 기다려주고 응원과 격려를 해주었던 친구와 내년1월 초에 가족, 지인과의 자리를 가진 후 다시 새로운 마음으로 달려 보고자 합니다”고 밝혔다.

정동하는 아울러 “어느덧 30대 중반. 시간은 참 빠르기만 합니다. 가끔 지친 마음으로 찾았을 때 늘 유쾌한 분위기로 맞아주시는 여러분들에게서 저는 도리어 에너지를 받아갑니다. 항상 감사하며 계속 응원해주시는 여러분들과 그렇게 웃으며 즐겁게 살아가고 싶습니다”고 전했다.

정동하는 끝으로 “무대에서 자연사 할 때까지 여러분들과 함께 할 수 있다면 더없는 행복이겠습니다. 따뜻하신 여러분에게 받은 감동을 다시 돌려드리기 위해 항상 최선을 다하고 싶습니다. 추운 날 감기조심하시고 황사 마스크 꼭 하시고 건강 챙기시며 다니시길 바랍니다. 항상 감사하고 사랑합니다”라고 썼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