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려한 외출’ 김선영, 레드카펫 문신 위해 상의 벗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일 개봉한 영화 ‘화려한 외출’ 주연 배우 김선영이 최근 레드카펫에서 선보인 문신이 눈길을 끌고 있다.

김선영은 지난달 22일 ‘제34회 청룡영화상’ 레드카펫에서 등 전체에 문신을 한 뒤 시스루 드레스를 입어 화제를 모았다. 김선영은 등에 문신을 새겨넣기 위해 6시간을 공들였다고 한다. 김선영은 공드렸다는 후문. 김선영은 “6시간 동안 문신을 받는다는 게 쉽지 않았지만 새로운 것에 도전한다는 마음으로 견뎠다”면서 상의를 완전히 벗은 채 등을 드러낸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1999년 영화 ‘광대버섯’으로 데뷔한 김선영은 트로트 그룹 ‘오로라’의 멤버로 활동하기도 했다. 2008년에는 영화 ‘좋은 놈, 나쁜 놈, 이상한 놈’에 출연했다.

김선영이 주연을 맡은 영화 ‘화려한 외출’은 외로움에 빠져 있던 한 여성 작곡가가 우연히 마주친 소년에게 사랑을 가르쳐주면서 진정한 사랑을 다시 느낀다는 내용의 영화다. 김선영은 작곡가 희수 역을 맡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