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려한 외출’ 김선영, 걸그룹 시절 사진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화 ‘화려한 외출’의 19금 포스터 공개와 동시에 화제를 모르고 있는 배우 김선영이 과거 트로트 걸그룹 출신임이 알려져 눈길을 끌고 있다.

1980년생인 김선영은 올해 만 33세로, 서울예술대학 연극과를 졸업했다. 1999년 독립영화 ‘광대버섯’으로 연기활동을 시작했지만 중간에 잠시 5인조 여성 트로트 그룹에 몸을 담기도 했다.

김선영이 활동한 트로트 그룹은 ‘오로라’로 김선영 외에도 큐라, 연지, 은설, 이정은 등으로 구성됐다. 2010년에는 EP앨범 ‘따따블’로 활동했었다. 현재는 윤주, 신희, 윤희, 민정, 아영 등 완전히 새로운 멤버로 활동하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