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사위와 장모 사랑 ‘하늘재 살인사건’ 막장 요소에도 ‘수작’ 평가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드라마 ‘하늘재 살인사건’ 화제

금기된 사랑을 담은 드라마 MBC 드라마 ‘하늘재 살인사건’이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다.

5일 방송된 ‘드라마페스티벌- 하늘재 살인사건’은 장모와 사위의 파격적인 사랑을 담았다.

드라마 ‘하늘재 살인사건’은 사랑하는 여자 곁에 남기 위해 그녀의 딸과 결혼한 윤하(서강준 분)와 그 남자 때문에 늘 마음이 아픈 여자 정분(문소리 분), 그리고 정분의 딸 미수(이세영 분)까지 세 사람의 가슴 아픈 사랑이야기를 담았다.

드라마 ‘하늘재 살인사건’에서 정분은 6.25 전쟁통에 가족을 다 잃었을 당시, 서로 의지하며 떡을 팔았던 연하남 윤하와 재회했다. 하지만 정분은 이미 윤하 또래인 딸 미수를 두고 있는 상태. 이 때문에 정분은 윤하의 마음을 쉽게 받아들이지 못했고, 결국 윤하는 자신을 밀어내는 정분의 곁에 남기 위해 그녀의 딸 미수와의 결혼을 선택했다.

장모와 사위가 된 정분과 윤하는 미수 몰래 만났고 어느 날 딸 미수는 두 사람의 사이를 알게 됐다. 드라마 하늘재 살인사건에서 세 사람의 갈등이 절정에 달했을 때, 정분의 동생인 인분(신동미 분)이 쏜 총에 맞아 언니 정분이 윤하의 품에서 죽음을 맞이했고 윤하도 정분을 따라 자결해 세상을 떠난다.

드라마 ‘하늘재 살인사건’은 장모와 사위의 사랑이라는 ‘막장 드라마’ 요소를 갖추고 있지만 아름다운 연출과 출연진의 열연으로 ’수작’이라는 호평을 받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