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말 영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아있는 나날(EBS 토요일 밤 11시) 1930년대 영국 옥스퍼드의 대저택 달링턴 홀에는 국제회의에 참석하는 전 세계 유력 인사들로 가득하다. 달링턴 홀의 집사장 스티븐스는 오랜 경험과 치밀함으로 행사들을 매번 빈틈없이 치러낸다. 달링턴 경에게 충성을 다하는 스티븐스는 사적인 감정을 드러내지 않는다. 심지어 자기 아버지가 임종을 맞는 순간에도 외교 사절을 접대하는 침착함을 보인다. 그러던 어느 날, 그토록 차갑기만 한 스티븐스 앞에 매력적인 하녀장 켄턴이 나타난다. 켄턴은 스티븐스의 이면에 따스한 인간미가 있음을 간파하고 그에게 자연스럽게 호감을 느낀다. 스티븐스 역시 켄턴에게 끌리지만 그럴수록 마음의 빗장을 더 굳게 걸어 잠근다. 결국 스티븐스의 태도에 지친 켄턴은 다른 남자와 결혼해 영국 서부로 떠나버리고, 독일과의 화합을 추진하던 달링턴은 나치 부역자로 낙인찍혀 몰락의 길을 걷게 된다.

■독립영화관 서울독립영화제 특별 단편선 2(KBS1 토요일 밤 12시 35분) <겨울의 피아니스트>김 PD에게는 어느 날 갑자기, 피아노 한 대만 달랑 맡겨 두고 사라진 음악감독이 한 명 있다. 김 PD는 그 피아노를 영화사 사무실 한편에 놔두었다. 그러던 어느 날 미미가 갑자기 사무실로 찾아온다. 그 순간부터 김 PD의 입으로 전해지는 미미와 음악감독의 절절한 러브스토리기 시작되는데….

<고백>예배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온 독실한 기독교 신자 박씨. 열쇠가 없던 그는 담을 넘어 집으로 들어가려고 한다. 아들 친구 영배가 지나가다 낑낑대는 박씨를 보고 대신 담을 넘어 대문을 열어준다. 나른한 여름날 오후, 낯 뜨거운 영배의 고백이 이어지고 박씨는 영배를 올바른 길로 인도하려고 함께 기도를 한다.

■마이 리틀 히어로(캐치온 일요일 밤 11시) 허세와 속물근성으로 똘똘 뭉친 음악감독 유일한. 한때는 촉망받던 뮤지컬 감독이었지만 그가 연출한 대형 작품이 망해버린 뒤, 이제는 아무도 찾는 이 없이 아동뮤지컬을 전전하며 재기를 꿈꾸고 있다. 그런 그에게 브로드웨이에 진출할 수 있는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왔다. 바로, 뮤지컬 오디션 프로그램이다. 일한은 천상의 목소리를 타고난 다문화 가정의 자녀, 영광과 팀을 이루게 된다. 노래실력 빼고는 다른 배우들에 비해 어느 하나 잘난 것 없는 영광. 심지어 ‘조선의 왕, 정조’의 주연 배우를 뽑는 오디션에 얼굴색까지 다른 영광이 못내 탐탁지 않은 일한은 일등을 하겠다는 집념으로 일방적 하드트레이닝을 시킨다.

2013-12-07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