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단독]가희 “정떨어지는 답장”…마무리 회식에 무슨 일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가희 미투데이·페이스북 캡처
걸그룹 애프터스쿨 출신 가수 가희(33·본명 박지영)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를 통해 소속사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드러내 팬들의 궁금증을 유발하고 있다.

가희는 지난 5일 밤 트위터에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을 링크시켰다. 이 계정은 현재 각종 포털 사이트에 걸린 가희의 공식 블로그 계정이 아닌 개인 계정이다.

가희는 페이스북에 “오늘 활동 마무리 회식이 있었는데 회사 식구들은 한 명도 오지 않아서 매니저에게 이야기를 했다”고 밝힌 뒤 매니저에게 온 답장을 공개했다.

가희가 공개한 메시지에서 매니저는 “회사입장과 아티스트 입장을 중간에서 잘 조절하는 것도 매니저의 의무라고 생각합니다. 하지만 조금 전에 말씀드렸다시피 오늘도 어느 때와 같이 매니저들이 스케줄을 진행하고있고 실장님이나 이사님, 그외 임원분들까지는 제가 아직 알 단계가 아니라 잘 모르겠습니다만 오늘도 저희 회사 아티스트를 위해 뛰고 계실것으로 압니다. 그리고 그나마 스케줄이 괜찮았던 승수씨가 오늘 가게 되었습니다. 어제부터 안무팀 팀장님, 스타일리스트, 샵선생님 스태프 분들까지 회식일정과 장소를 전달을 드려 오늘 참석하게 되셨고 저희 직원들도 참석하고 싶었으나 스케줄이 있었던 지라 어제 말씀해주신 구체적인 회식일정을 맞추지 못한것 같습니다”라고 답했다. 가희는 이 메시지에 대해 “정떨어지게 답장이 왔다”며 불쾌함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가희는 이 글을 쓴 뒤 곧바로 트위터에 이날 회식에 참석한 스태프들과 찍은 사진을 올리면서 “그와중에 참석해주신 우리 스텝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고마움을 표시했다.


가희는 이 글을 쓰기에 앞서 4일에도 트위터를 통해 팬들에게 “오랜만에 컴백해서 좋은 시간이었다”고 말하면서도 “이렇게 마무리 인사도 제대로 못하고 끝내게 되서 너무 마음이 안 좋고 얼떨떨하고 미안하다”고 밝혔다. 활동 중단에 대한 심경을 에둘러 표현한 것처럼 보이는 이 글 뒤에 올린 내용들은 상당히 의미심장해 보인다.

가희는 지난해 6월 애프터스쿨을 ‘졸업’했다. 2009년부터 원년 멤버이자 리더로 팀을 이끌었던 가희는 파워풀한 댄스와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애프터스쿨의 정체성을 만들어낸 장본인이기도하다. ‘졸업’ 이후에도 가희는 같은 소속사인 플레디스에서 활동을 이어갔다.

‘졸업’ 직후 가희는 “처음 시작하는 마음으로 솔로 앨범 준비와 연기 공부도 병행해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고 밝혔지만 최근에는 ‘졸업’ 이후 섭섭한 감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애프터스쿨을 나온 뒤 “화려한 스포트라이트를 다 받으며 한 그룹을 이끌던 내가 떨어져나오니 이렇게 초라해지구나. 누구의 보호도 못 받는구나 생각했다”며 눈물을 흘리기도 했다.

맹수열 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