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윤아 쌈밥 사진 굴욕담에 네티즌 “별로 굴욕적이지 않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아의 ‘쌈밥’ 파파라치 사진 굴욕담이 화제다.

지난 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 시즌3’에는 ‘총리와 나’ 특집으로 소녀시대 윤아와 배우 이범수, 류진, 윤시윤이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윤아는 ‘소녀시대 파파라치 사건’에 대해 언급했다. 바로 윤아의 ‘쌈밥 사건’. MC들이 과거 파파라치 사건에 대한 질문을 하자 윤아는 “홍콩에 가는 비행기에서 옆에 있는 남자분이 찍는 것 같았다. 기내식으로 쌈밥을 먹고 있었는데, 입을 벌리고 먹는 순간을 찍었더라”라고 말했다.

윤아는 이어 쌈밥 사건에 대해 “전 그것도 모르고 먹고 난 다음에 입을 벌리고 잤다. 먹고 자는 사진 두 개가 딱 붙어서 나오더라. 평생 지우고 싶은 사진이다” 라고 덧붙여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윤아 쌈밥 사진 굴욕담 소식에 네티즌들은 “윤아 쌈밥 먹는 사진 별로 굴욕적이지 않는데”, “윤아 쌈밥 사진 때문에 맘 고생 많은 듯”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