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총리와 나’ 윤아 밑장빼기? 타짜변신 화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의 윤아가 타짜로 변신했다. 드라마 ‘총리와 나’ 측은 8일 윤아와 이한위의 촬영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은 10월 말 구로구 한 요양원에서 진행된 ‘총리와 나’ 촬영장면이다. 다정한 부녀지간인 윤아와 이한위의 모습이 대조적이어서 네티즌의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사람의 손에 들린 빨간색 물건(?)이 이 상황을 설명해 줄 단서.

알고 보니 손에 들린 물건은 ‘화투’로 다정한 부녀 사이를 뜨거운 전쟁직전까지 몰고 가는 원인을 제공한다. 사진 속 윤아는 의기양양하게 화투패를 쥐고 환하게 미소 지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당장이라도 ‘고’를 외칠 것 같은 윤아의 모습과 윤아 앞에 놓여 있는 빽빽한 화투가 이 게임의 승자가 누구인지 쉽게 유추할 수 있어 웃음을 자아낸다.

반면, 함께 고스톱을 치는 이한위의 모습은 우울함 그 자체여서 촬영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제작진은 전했다.

네티즌들은 “윤아 못하는게 뭐야”, “윤아 고스톱 실력 기대된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총리와 나’는 고집불통 대쪽 총리와 그와 결혼하고 싶어 안달 난 20대 꽃처녀의 코믹반전로맨스로 오는 9일 첫 방송 후 매주 월·화요일 10시에 방송된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