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물 속과 밖의 모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독일 출신의 슈퍼모델 토니 가른(Toni Garrn·21)이 카리브해에 위치한 생 바르텔르미(St Barthelemy)에서 비키니 상의를 입지 않고 속이 훤히 비치는 옷만 입은 채 카메라 앞에 당당히 나섰다. 바다 속에서의 토니 가른은 가슴을 고스란히 드러냈다. 토니 가른은 지난달 할리우드 배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함께 팝스타 카이예 웨스트 콘서트를 관람, 화제를 낳았다. 디카프리오와는 18세나 차이가 난다.

토니 가른은 지난달 미국 뉴욕 렉싱턴 아모리에서 열린 ’2013 빅토리아 시크릿 패션쇼’의 런웨이에서 환상적인 육감 몸매를 과시 관객을 매료시켰다.

토니 가른은 15세 때 캘빈 클라인 모델로 데뷔한 이후 헤르메스, 돌체, 뤼비통, 디오르 등의 패션소에 선 톱 모델이다. 2012년 세계 모델 닷컴에서 선정하는 상위 모델 50인 가운데 20위를 기록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사진=TOPIC / SPLASH NEWS(www.topicimages.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