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말로 표현하지 못한 이방인이라는 외로움 음악만은 통하더군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호주 오디션 동양인 첫 우승… 데뷔 앨범 ‘다미 임’ 낸 임다미

지난 10월 22일 지구 반대편 호주로부터 한국인이 오디션 프로그램의 우승을 거머쥐었다는 ‘깜짝’ 소식이 전해졌다. 주인공은 호주 이민자인 임다미(25)씨. 그는 호주의 오디션 프로그램 ‘디 엑스 팩터’에서 동양인 최초 우승이라는 영광을 누렸다. 평범한 외모의 그는 폭발할 듯한 성량과 탁월한 감정 표현력으로 무대를 압도했다. 결승전에서는 머라이어 캐리의 ‘히어로’를 불러 기립박수를 이끌어 냈다.


▲ 임다미
그는 우승 직후 인터뷰에서 “나처럼 특별히 멋지거나 돋보이지 않는 사람들도 성공할 수 있다는 용기를 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디션이 끝나고 데뷔 앨범 ‘다미 임’을 발표한 지 한달 반이 지나 이메일로 만난 그는 “내가 우승자가 됐다는 것에 대한 놀라움과 함께 책임감과 부담을 느꼈다”고 돌이켰다.

임다미는 서울에서 태어나 9세 때 가족들과 호주로 이민을 갔다. 호주 그리피스대에서 재즈 보컬을 전공한 뒤 피아노와 보컬 강사로 일했다. 그가 음악에 빠진 것은 호주에서 느낀 외로움 때문이었다. “호주에 처음 왔을 때 영어를 못 하니 친구들이 저를 바보라고 생각했어요. 그런데 어느 날 친구들 앞에서 피아노를 쳤는데 그때부터 다들 저를 다르게 보기 시작했어요. 음악을 통해 저를 표현할 수 있다는 생각에 피아노를 연습해서 음대에 진학했습니다.” 중학생 때는 가수 보아에 푹 빠져 노래도 시작했다. “남몰래 방에서 보아의 노래를 따라 불렀어요. 사람들 앞에서 부를 용기는 없었지만 늘 집에서 녹음하며 연습했죠.”

한국과 호주를 오가며 CCM 가수로도 활동했던 그는 호주에서 활동을 하겠다는 생각에 오디션에 지원했다. “결혼한 지 몇 개월도 되지 않아 한국을 오가며 활동하는 게 쉽지 않았어요. 큰 용기가 필요했지만 후회하지 말자는 생각으로 도전했습니다.”

그는 오디션 기간에 프린스의 ‘퍼플 레인’, 휘트니 휴스턴의 ‘세이빙 올 마이 러브 포 유’ 등을 부르며 승승장구했다. ‘호주판 수전 보일’이라는 별명도 얻었다. 그러나 생방송 무대를 준비하다 노래 가사를 잊어버려 탈락 위기를 맞았다가 다른 참가자가 기권해 가까스로 기회를 잡기도 하는 등 그 과정이 순탄치만은 않았다. “주어지는 곡들이 제가 모르는 곡이라서 짧은 시간 안에 외우고 무대에 오를 수준으로 끌어올리는 게 어려웠어요. 다들 태어날 때부터 영어 노래를 듣고 자란 사람들이고 저는 아니라서요.”

지난달 22일 발표한 데뷔 앨범 ‘다미 임’에는 오디션에서 불렀던 ‘히어로’와 ‘원’(U2), ‘퍼플 레인’ 등과 창작곡 ‘얼라이브’ 등 11곡이 실렸다. 그는 “음악은 소통의 도구이자 소리 이상의 메시지”라면서 “많은 사람들에게 힘과 용기를 주는 뮤지션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2-09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