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임신 중인데”…장윤정母 “날 미친X 만들고” 욕설편지 파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윤정
가수 장윤정.
임신 중인 가수 장윤정의 어머니가 욕설 편지를 공개해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장윤정 안티블로그인 ‘콩한자루’에서 그녀와 갈등을 빚고 있는 친모 육모씨가 쓴 편지가 발견됐다.

‘천하의 패륜녀 장윤정 보거라’라는 제목의 편지에는 “날 미친X으로 만들어 병원에 넣고 네가 얻어지는 게 뭐가 있을까? 너도 새끼를 나서 살아보아라.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너랑 똑같은 딸 낳아 널 정신병원을 보내고 중국 사람을 시켜 죽이란 말을 꼭 듣길 바란다. 그땐 내 마음을 알게 될 것”이라는 섬뜩한 내용이 담겨있다.

또 “디너쇼에도 가고 네가 녹화하는 ‘도전천국’에도 가고 하마. 세상이 널 등 돌릴 때까지 나 또한 이제 안 참는다. 사악한 너희 무리들이 무릎을 꿇을 때까지 같이하고 함께 하자”라는 협박성 문구를 올렸다.

아울러 “네가 무슨 소녀가장 이였냐? 네 아비가 얼마나 능력이 없었으면 그렇겠니? 반신불구? 병든 아비모시고 산다고? 효녀 이미지 몰고 가려고? 무던히도 용쓰는걸 보니 안타깝고 참 기가 막히다”라고 막말을 이어갔다.

장윤정은 어머니 육씨가 자신의 수입을 탕진하고 빚을 졌다고 주장하고 있는 반면 육씨는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해 팽팽하게 맞서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