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윤정 소속사 “모친 육흥복씨, 경찰에 고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윤정-도경완 커플이 예식 전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 사진=손진호 기자 nasturu@seoul.co.kr
가수 장윤정 측이 어머니 육흥복씨가 올린 것으로 추정되는 편지글에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장윤정 소속사인 인우 프로덕션은 9일 “육씨 발언에 대해 경찰 측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본격적으로 법적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윤정측은 그 동안 언론과 온라인을 통해 꾸준히 이어진 어머니의 공격과 폭로에 대해 해명을 하거나 말을 아껴왔지만 이번 사건을 계기로 강경 대응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소속사 관계자는 “어머니 육씨의 편지글을 읽고 당황스러운 상태다. 현재 임신한 장윤정이 최대한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미디어와의 접촉을 피하게 하는 등 조취를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자신을 장윤정의 전 팬클럽 회장이라고 소개한 송모씨는 지난달 “장윤정이 어머니를 감금, 폭행했다”며 용인 동부 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에 따라 경찰은 송씨를 소환 조사하고 26일 참고인 자격으로 장윤정의 어머니 육모씨를 조사했다. 송씨는 지난 6월 장윤정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지만 장윤정측의 고소 취하로 사건은 일단락 됐다.

장윤정의 소속사는 “상대방이 진실을 왜곡한 주장을 하고 있어, 장윤정의 이미지 타격이 크다. 반드시 진실을 밝히고 넘어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