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유키스 훈, 리더 수현 차 몰다 교통사고…졸음운전·운전미숙 원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유키스 훈 트위터 캡처
아이돌 그룹 유키스의 멤버 훈(본명 여훈민·22)이 교통사고를 낸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동아닷컴은 9일 훈이 최근 팀의 리더 수현(본명 신수현)의 차를 운전하다 앞차와 부딪혔으며 사고 원인은 졸음 운전과 운전 미숙으로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유키스 소속사 NH미디어는 “훈이 최근 교통사고를 낸 것이 맞다”고 인정한 뒤 “운전 미숙으로 인해 사고가 났다”고 설명했다. 소속사는 “훈과 상대 차량 운전자 모두 큰 부상을 당하지 않았다”면 “건강에 이상이 없어 병원 진단 후 현재는 일본에서 프로모션 활동 중”이라고 덧붙였다.

소속사 관계자는 “상대방 운전자와는 현재 원만하게 합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피해를 당한 운전자와 걱정하고 있는 팬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훈 역시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걱정끼쳐서 미안해요. 난 진짜 괜찮아요”라는 글을 올렸다.

유키스는 10월 31일 미니8집 앨범 ‘MOMENTS’의 타이틀곡 ‘내 여자야’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