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경영 “내 친누이였던 장윤정은 영악한 사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경영이 누나 장윤정의 결혼과 관련해 전 연인을 폭로하고 있다.
tvN ‘E news’ 방송 캡처
장윤정 어머니의 욕설편지가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장윤정 동생 장경영(31)이 의미심장한 글을 남겼다.

8일 장윤정의 안티 블로그 ‘콩한자루’를 통해 장윤정의 어머니가 장윤정에 대해 욕설 편지를 남긴 것이 화제가 되면서 동생 장경영의 과거 글이 눈길을 끌고 있다.


장윤정 동생 장경영은 10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이 사건을 견뎌 내며 믿을 수도 없고 믿기도 싫었던 많은 증거들을 내 눈으로 확인했고 내 친누이였던 장윤정이란 사람에 대해 내린 결론은 ‘영악하다’이다”라는 글을 남겼다.

이어 그는 “‘돈’에 양심을 팔았던 친인척들과 ‘공모자들’은 안쓰럽다. 지켜 볼 생각이다. 그리고 결정할 것이다”는 글을 적었다.

9일 장윤정 소속사 인우프로덕션측은 “그래도 어머니인지라 고소할 생각은 없다. 블로그에 글을 남기게 한 장윤정의 전 팬클럽 회장을 상대로 고소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