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장윤정 소속사, 모친 욕설 편지글 법적 대응할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장윤정
지난달 22일 결혼 기자회견 을 마친 후 포토타임을 갖고 있는 가수 장윤정.
임신 중인 장윤정에게 어머니 육흥복씨가 욕설이 담긴 편지글을 남겨 파문이 일고 있는 가운데 소속사가 법적 대응을 할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정 소속사 인우 프로덕션 측은 9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육씨 발언에 대해 경찰 측에 고소장을 제출하고 본격적으로 법적대응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장윤정 소속사 측은 그동안 어머니의 공격과 폭로에 대해 해명을 하거나 말을 아껴왔지만 이번 사건에 대해서는 강경하게 대응할 것으로 전해졌다.

장윤정 소속사는 지난 10월 24일 장윤정이 임신한 사실을 알았고, 현재 임신 3개월 째이며 안정기에 접어들 때까지 건강에 유의하며 태교에 집중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런데 장윤정과 갈등을 일으키고 있는 어머니 육씨가 ‘천하에 패륜녀 장윤정 보거라’라며 욕설이 담긴 편지를 보내 논란이 되고 있는 것.

장윤정의 안티 블로그로 알려진 ‘콩한자루’에 보낸 편지에서 육씨는 “날 미친 년으로 만들어 병윈에 넣고 네가 얻어 지는게 과연 뮈가 있을까? 너도 꼭 새끼 나서 살아보거라 더도 말고 너랑 똑같은 딸 낳아 널 정신병윈에 넣고 중국사람 시켜 죽이란 말을 꼭 듣길바란다. 그 땐 내 마음을 알게 될 것이다”라는 저주 섞인 글을 남겼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