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주말 박스오피스] 역시 12월엔 로맨스… ‘어바웃 타임’ 개봉 첫주 1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맨틱코미디 ‘어바웃 타임’이 개봉 첫 주말 박스오피스에서 정상에 올랐다.

9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어바웃 타임’은 지난 6~8일 전국 568개 관에서 47만 7267명을 모아 1위에 올랐다. 총 누적 관객수는 56만 9883명이다.

공포영화 ‘인시디어스: 두 번째 집’은 405개 관에서 22만 5734명을 동원해 2위에 올랐고, 정재영 주연의 ‘열한시’는 415개 관에서 15만 8978명을 모아 지난주 1위에서 3위로 떨어졌다. 누적 관객은 78만 4350명이다.

애니메이션 ‘하늘에서 음식이 내린다면 2’는 15만 3167명을 동원해 지난주보다 두 계단 상승한 4위를, ‘결혼 전야’는 12만 8680명을 모아 지난주보다 세 계단 떨어진 5위를 차지했다. 실베스터 스탤론 주연의 ‘이스케이프 플랜’은 관객수 11만 2355명으로 6위를 차지했고, ‘헝거게임: 캣칭파이어’는 9만 8067명으로 지난주보다 네 계단 떨어진 7위에 그쳤다.

이은주 기자 erin@seoul.co.kr

2013-12-10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