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로라공주 ‘대수대명’ 개와 사람 수명 바꾸다…황당 그자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로라공주 ‘대수대명’ 화제

네티즌 “대수대명이 도대체 뭐야?” 궁금증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에 나온 ‘대수대명’이라는 단어가 네티즌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9일 드라마 ‘오로라공주’에서는 한국 무속신앙의 주술행위 중 하나인 ‘대수대명’으로 개와 인간의 수명을 교환하는 장면이 나왔다.

이날 방송에서 설국(임혁 분)은 한밤 중 침대에서 일어나 “대수대명”이라고 외치며 미소를 지었다. ‘대수대명’은 수명이 바뀐다는 뜻. 액운을 다른 이에게 떠넘기는 주술행위를 의미한다.

’대수대명’ 발언 이후 오로라(전소민 분)의 애완견 떡대는 자다가 갑자기 죽는다. 반면 혈액암 4기 판정을 받았던 설설희(서하준 분)는 건강상태가 갑자기 호전됐다.

네티즌들은 “대수대명이 도대체 뭐야”, “드라마에서 대수대명이 나오다니 황당”, “어떻게 개의 생명이 인간하고 바뀌는 지 드라마가 시간이 갈 수록 이상해지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