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MBC측 “황마마 오창석 사고사…하차 아냐” 임성한 ‘영혼’ 되살리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MBC측 “황마마 오창석 사고사…하차는 아냐” 임성한 ‘영혼’으로 되살리나

배우 오창석이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공주’에서 하차한다는 보도가 나온 가운데 MBC 측이 “사고사는 맞지만 하차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네티즌들은 임성한 작가가 과거 ‘영혼 등장’ 설정을 자주 활용한 것에 빗대 황마마가 영혼으로 다시 재등장하는 것 아니냐는 추측까지 내놓고 있다.

10일 한 매체는 복수의 방송 관계자들의 말을 빌어 “오창석이 ‘오로라공주’(극본 임성한, 연출 김정호 장준호)에서 조만간 죽음을 맞이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 매체 보도에 따르면 오창석이 연기하는 황마마는 다음주 돌연사로 드라마서 하차한다. 이로써 ‘오로라 공주’는 지난주 사망한 개 떡대를 포함 총 13배역이 극을 떠나게 됐다.

드라마는 그간 변희봉을 시작으로 박영규, 손창민, 오대규, 임예진 등 주요인물이 갑자기 죽거나 미국으로 떠나는 등 개연성없는 하차로 끝없는 논란을 빚어왔다. 이번에는 주연 배우 황마마 오창석을 하차시켜 임성한 작가와 관련한 논란이 극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MBC 측은 “제작진에 문의하니 황마마(오창석)가 사고사하는 것은 맞다고 한다”면서도 “하차라는 표현은 어울리지 않는다고 전해왔다”고 밝혀 사실상 영혼 등장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황마마 오창석의 사고사 논란과 MBC 측 해명에 대해 네티즌들은 “임성한 작가 황마마 오창석 죽이고 다시 살리나”, “진짜 암세포 빼고 다 죽이는 듯”, “임성한 작가 황마마 오창석 죽였다가 다시 살리면 공상과학소설되는 것 아닌가” 등 다양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드라마 ‘오로라공주’는 150회를 마지막으로 오는 20일 종영한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