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오로라 공주’ 임성한 “매니저 대본 주지마”…오창석 하차설에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임성한 작가
MBC ‘오로라공주’ 임성한 작가.


’오로라 공주’ 임성한 “매니저 대본 주지마”…오창석 하차설에 분노

연일 황당한 대사와 전개로 ‘막장 드라마’의 끝으로 불리는 MBC 일일드라마 ‘오로라 공주’의 임성한 작가가 황마마 역할을 맡은 오창석의 하차 소식이 흘러나가자 매니저들에게 대본을 주자말라고 지시했다.


‘오로라 공주’ 관계자는 10일 한 매체와의 전화통화에서 “며칠 전 주연진 중 한 명이 사망한다는 기사가 나오자 임성한 작가가 ‘매니저들에게 대본을 주지 마라’는 방침을 내렸다”며 “예고성 기사에 매우 민감하게 반응하고 있어 모두 조심하고 있다”고 전했다. 앞서 일부 매체는 남자 주인공인 황마마(오창석)이 오는 11일 148회에 돌연사를 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임성한 작가는 배우들 하차가 기사로 미리 알려지자, 스포일러 함구령을 내렸다”며 “그럼에도 불구 예고 기사가 계속되자 주연 배우들 7명에게만 대본을 전달하고, 매니저들에게는 내용에 대해 함구하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특히 “마지막회 부근에서 오창석의 사망 모습이 나올 것 같다”고 밝힌 뒤 “모든 배우들이 마음을 내려놓고 대본을 보고 있다. 이제 어떤 설정이 등장해도 놀라지 않을 것 같다. 앞으로 또 누가 죽을지 모르겠다”면서 ‘임성한표 데스노트’에 대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