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화제의 포토]지젤 번천, 화보촬영장서 모유수유…당당한 모성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젤 번천 인스타그램 캡처
세계적인 모델 지젤 번천(33)이 가슴을 풀어헤친 채 모유수유를 하는 모습을 직접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려놓아 눈길을 끌고 있다.

번천은 10일(현지시간)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보촬영을 준비하면서 딸 비비안 레이크에게 모유수유를 하는 사진을 올렸다.
▲ 지젤 번천이 의상 피팅을 하며 멋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지젤 번천 인스타그램


가운을 풀고 가슴을 드러낸 번천의 주변에는 손톱을 손질하는 여성과 머리를 다듬는 헤어 아티스트가 분주히 일을 하고 있다. 번천은 남자 헤어아티스트 2명이 지켜보는 가운데 당당하게 가슴을 풀어헤치고 딸에게 젖을 물리고 있다.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모델 가운데 한 명인 그가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자연스럽게 모유수유를 하는 모습이 이채롭다.


번천은 평소 모유수유의 중요성을 주창하는 인사로 유명하다. 그는 잡지 ‘하퍼스 바자’ 영국판과의 인터뷰에서 “어떤 사람은 모유수유를 하지 말아야 한다고 한다. 하지만 당신의 아이들에게 화학식품을 계속 먹일 것인가”라면서 “최소 생후 6개월까지는 아이에게 모유를 먹이는 것이 범세계적인 법”이라고 강조했다.

브라질 출신 톱 모델인 번천은 과거 할리우드 스타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 데이트를 하기도 했지만 현재는 미프로풋볼(NFL) 뉴잉글랜드 패트리어츠의 쿼터백 톰 브래디(36)과 결혼해 슬하에 아들과 딸을 각각 하나씩 두고 있다.

맹수열 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