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초점]누가 엑소·에이핑크에게 돌을 던지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엑소
아이돌 그룹 엑소와 걸그룹 에이핑크의 일부 멤버들이 게임 도중 욕설을 했다는 의혹을 놓고 팬들 사이에 의견이 분분하다. 팬카페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공개된 음성파일의 주인공이 엑소와 에이핑크의 멤버들이 맞는지부터 대화 내용에 대한 평가까지 다양한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 에이핑크
에이핑크


문제의 음성파일에 등장하는 인물로 지목된 이들은 현재 엑소의 백현(본명 변백현)과 세훈(본명 오세훈), 에이핑크의 손나은과 윤보미다. 대화 중간 중간 ‘니달리’, ‘자이라’ 등 캐릭터 이름이 등장하는 것으로 볼 때 이들은 인기 온라인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를 하고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들은 음성 채팅 프로그램을 이용해 함께 팀 플레이를 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기자가 직접 입수해 들은 음성 파일의 내용 중 대부분은 게임머들 사이에서 오고갈만한 내용들이었다. “마나가 없다니”, “뒤에 힐 먹어요”, “신발(아이템) 가도 되고” 같은 게임 내 커뮤니케이션에 관한 것들이나 “아 ○○○을 죽여야 돼”, “이리 와. 다 죽여버릴라니까” 같은 약간 격앙된 대화, 웃음소리 등이다.

욕설이 아주 없는 것은 아니다. 음성 파일 속 한 여성은 “XX 웃겨”, “XX” 등 욕설을 했다. 또 다른 남성은 이 여성을 향해 “이 X”이라고 했다. 하지만 이 정도 욕설은 10대 후반에서 20대 초반의 학생들이 종종 쓰는 수준의 욕설이다. 잘못된 말이기는 하지만 엄격한 잣대를 들이밀기엔 약간 부족한 욕설들이다.

음성파일 속 인물들의 신원은 아직 확실하지 않다. 우선 에이핑크의 소속사인 에이큐브엔터테인먼트는 아예 음성파일 속 주인공이 에이핑크의 멤버가 아니라고 못을 박은 상태다. 하지만 엑소측은 “엑소 멤버와 지인들이 게임을 하면서 사적으로 나눈 대화로 보인다”며 사실상 인정하는 분위기다. 또 대화에 엑소의 멤버 본명이 등장하는가 하면 음성파일을 녹음한 네티즌이 엑소의 멤버에게 보낸 문자 메시지가 있다는 주장이 나오면서 엑소 멤버들의 대화가 맞다는 의견이 다수를 이루고 있다.


하지만 설령 음성파일의 주인공이 엑소라고 해도 이들은 심각한 욕설을 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난을 받을 필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세훈으로 추정되는 남자가 “오센(세훈의 별명)이라 부르지마 팬들이나 그렇게 부르는거지”라는 말을 한 정도다. 팬들 입장에서는 팬심을 무시한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부분이지만 이 또한 자의적인 해석이다.

문제의 음성파일을 들어본 결과 이들의 대화는 20대 초반 친구들이 흔히 할 수 있는 지극히 사적이고 일반적인 내용들이었다. 게임을 하다보면 감정이 격해지면서 나올 수 있는 수준의 욕설을 지인들만 들을 수 있는 공간에서 한 정도로 이들을 비난하기엔 무리가 있다. 오히려 음성파일을 처음 공개한 이가 어떤 방법으로 사적인 대화를 어떤 방식으로 녹음했지, 가수의 사생활까지 캐내는 것이 합당한 것인지에 대한 지적이 나와야 할 시점으로 보인다.

맹수열 기자 gun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