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소희, JYP 재계약 안할 수도…원더걸스 3인 체제? 새 멤버? 해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걸그룹 원더걸스가 소희의 소속사 이동을 계기로 또 다시 해체설에 휩싸였다.

JYP엔터테인먼트 측은 11일 보도자료를 통해 “원더걸스 멤버인 선예, 예은, 유빈은 본사와 재계약에 기본적으로 동의하고 세부사항을 조율 중”이라며 “소희는 연기자로서 전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왔다”고 했다.

JYP와 계약을 갱신하지 않게 되면 소희는 자연스럽게 팀에서 탈퇴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팀에서 귀여운 막내 역할을 담당했던 소희가 팀에서 탈퇴하면 원더걸스는 또 다시 멤버 구성 변화가 불가피하게 됐다.

원더걸스는 선예가 올해 1월 결혼한 뒤 그룹 활동은 접어둔 채 개인 활동에 매진해 왔다. 또 선예가 딸을 낳은 데다 이후 선교활동에 매진할 뜻을 내비쳤던 바 있어 언제 다시 팀으로 복구할지 미지수다. 선예의 공백기는 벌써 2년째에 접어들었다.


이 시점에서 소희마저 연기에 전념하겠다는 의사를 내비치면서 원더걸스의 향후 행보는 한치 앞을 내다볼 수 없게 됐다.

소희를 제외하고 현재 활동이 가능한 멤버는 예은, 유빈, 혜림 세 명이다. 이 중 유빈과 혜림은 중간에 합류했고 원년멤버는 예은 한 명뿐이다. 연기에 전념하겠다는 소희가 원더걸스 활동을 겸한다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하다. 특히나 소희는 JYP와 결별할 것으로 보인다.

멤버 변화가 잦았던 원더걸스가 또 한 번 새로운 멤버를 합류시킨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다. 3인 체제도 무리가 있다. 그렇다고 국내외에서 입지를 다져온 원더걸스라는 브랜드를 버릴 수도 없는 상황이다. JYP 측 역시 원더걸스라는 브랜드에 애착을 갖고 있다.

JYP 측은 “탈퇴나 해체는 아무 것도 결정된 것이 없으며 연말쯤 결과가 나올 것 같다”면서 “멤버들의 개별 활동 계획에 따라 원더걸스의 활동시기와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