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JYP “소희 탈퇴·계약만료 연말까지 결정”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희
패션브랜드 에잇세컨즈 여름 화보에서 늘씬한 각선미와 도발적인 눈빛으로 섹시미를 드러낸 ‘원더걸스’의 소희. 제공|에잇세컨즈
JYP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원더걸스 멤버 소희가 연기자로 전향할 것으로 보인다. 회사측은 하지만 소희가 원더걸스를 완전히 탈퇴해 새 둥지를 찾을 지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회사 측은 11일 “소희가 개인적으로 변화의 시기라 판단하여 새로운 분위기에서 연기자로서 전념하고 싶다는 의사를 밝혀와 많은 상의 끝에 본인의 의견을 존중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회사 측은 소희가 원더걸스를 탈퇴할 지와 다른 소속사로 이동할 지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JYP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아직 탈퇴·계약 만료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다”면서 “이달 말 결정 사항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원더걸스의 향후 활동에 대해서는 “멤버들의 개별 활동 계획에 따라 그 구체적 시기와 방법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JYP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원더걸스 멤버 선예, 예은, 소희는 오는 21일 계약이 만료되며 유빈은 내년 9월 계약이 만료된다.

소희는 2007년 JYP엔터테인먼트와 계약을 맺고 걸그룹 원더걸스로 데뷔했다. 이후 6년 동안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여가수로 활약했지만 올 초 원더걸스 리더 선예가 결혼하면서 사실상 솔로활동에 주력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