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서울en

  • 전체
  • 방송
  • 뮤직
  • 영화
  • 스타인터뷰
  • 해외연예

‘얼굴 있는 먹거리’ 로컬푸드의 식탁 혁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EBS 13일 밤 8시 50분 ‘하나뿐인 지구’ 영국·한국 울산 학교 친환경 급식 소개

현대인의 먹거리 대부분은 그 지역에서 생산된 것이 아니다. 원산지는 명시돼 있어도 그것이 어떤 과정을 거쳐 생산됐고 얼마나 멀리 이동해 식탁에 도착했는지 알 수 없는 것들이다. 이런 ‘얼굴을 가린 먹거리’가 우리의 건강과 환경을 위협하고 있다. 수입 농산물의 저렴한 가격 뒤에 숨어 있는 해로운 물질들이 우리의 건강을 공격하고, 땅에 뿌린 약품과 배송 과정에서 발생한 탄소가 환경을 병들게 하고 있다.

▲ 12일 방송되는 EBS ‘하나뿐인 지구’에서는 로컬푸드로 학교 급식을 제공하는 영국과 울산을 찾아 안전한 먹거리로서의 로컬푸드를 들여다본다.
EBS 제공
13일 오후 8시 50분 방송되는 EBS ‘하나뿐인 지구’는 안전한 먹거리를 위한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는 ‘로컬푸드’를 살펴본다. ‘로컬푸드’는 장거리 운송을 거치지 않은 지역 농산물로, 농장에서 식탁까지의 물리적인 거리를 줄이고 생산자와 소비자 사이의 심리적 거리까지 가깝게 만든다. 누가, 언제, 어디서 재배했는지 알 수 있는 ‘얼굴 있는 먹거리’인 셈이다.

제작진은 로컬푸드가 처음으로 시작된 영국을 찾았다. 영국에서는 급식에서 지역 농산물을 사용할 뿐 아니라 학생들이 직접 재배에 참여해 교육적 효과까지 거두는 높은 수준의 로컬푸드를 실현하고 있다. 과거에는 학교 급식이 열량은 높지만 영양가는 낮은 정크푸드 위주의 형편없는 식단이었지만, 2003년 유명 요리사인 제이미 올리버의 적극적인 학교 급식 개선 프로젝트로 개혁을 이뤄 냈다.

건강한 먹거리와 아이들의 식습관 개선에 대한 요구가 높아지면서 우리나라에서도 로컬푸드로 급식을 제공하는 학교가 늘고 있다. 그중에서도 울산에서 북구가 2011년 전국 최초로 민관 협력 친환경 무상급식을 시작한 이래 북구 20개와 동구 15개의 초등학교에 친환경 무상급식을 지원하고 있다. 친환경 인증을 받은 인근 농가에서 재배한 신선한 음식 재료가 매일 학교에 배달돼 아이들의 식탁에 올라간다.

농장과 식탁의 거리를 줄이는 것과 더불어 농작물 자체의 안전성도 중요하다. 울산에서 10년째 친환경 농사를 지어 온 김인수씨는 호르몬이나 농약 대신 천적을 이용하고, 되도록 밭을 갈지 않으며 자연과 농산물의 자생력을 거름 삼아 농사를 짓는다. 김씨의 농작물은 매일 아이들의 학교 급식에 제공되고 있다. 또 매주 수요일에는 초등학생들이 작물을 직접 만져 보고 먹어 보며 체험하는 교육도 하고 있다. ‘하나뿐인 지구’는 우리 아이들과 환경 모두를 지키기 위한 농민들의 노력과 그 결실이 담기는 학교 급식 식탁을 따라간다.

김소라 기자 sora@seoul.co.kr

2013-12-12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